• 커뮤니티
  • 자료실
커뮤니티

자료실

제목 '과학한국' 발목 잡는 5대 고질병
이름 운영자
작성일 2015-10-16
첨부파일

오는 19~23일 대전에서 열리는 세계과학정상회의를 앞두고 한국 과학 현실에 대한 냉철한 자성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과학장관이 모이는 이번 회의는 ‘과학 한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지만 한국 과학계는 여전히 고질병에 시달리고 있어서다.

정부는 도전적 연구를 늘리기 위해 10년째 연구개발(R&D)시스템을 바꾸겠다고 공언하고 있지만 논문 중심의 획일화된 평가 관행은 좀체 개선되지 않고 있다. 또 정권이 바뀔 때마다 연구 방향이 급변하는 현상도 되풀이되고 있다. 이런 관행 탓에 정부 출연 연구기관 연구원의 사기는 바닥까지 떨어졌다.




신차정보

내차를 소개합니다. i40 saloon 2016 Ferrari 488 Spider


최근에는 세계를 선도하기 위해 추진한 대형 국책연구 10건 중 4건이 사업화를 보류했거나 중도에 포기했다는 결과까지 나왔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의 조사 결과 이미 종료된 21세기프론티어 사업단과 바이오신약장기사업단의 연구성과 588건, 신기술융합성장동력사업 연구성과 109건 가운데 37.2%가 사업화를 보류했거나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역량이 떨어진 데 따른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길우 KISTEP 선임연구위원은 “‘R&D 투자 무용론’을 불식하려면 산업에 도움이 되는 성과를 내도록 연구 초기에 목표부터 재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